로고

엘리자베스 2세 영국여왕 서거...안동시민 애도 물결

권기창 안동시장 “안동과 소중한 인연 영원히 기억될 것”
추도 단상 설치 및 추모 사진 전시, ‘열흘간 애도’

강화방송 | 기사입력 2022/09/10 [07:12]

엘리자베스 2세 영국여왕 서거...안동시민 애도 물결

권기창 안동시장 “안동과 소중한 인연 영원히 기억될 것”
추도 단상 설치 및 추모 사진 전시, ‘열흘간 애도’

강화방송 | 입력 : 2022/09/10 [07:12]

 

엘리자베스 2세 영국여왕 안동방문 / 안동시 제공

 

70년 재위기간 동안 영국의 상징으로서 구심점 역할을 해온 엘리자베스 2세 영국 여왕이 96세로 서거했다. 세계가 슬픔에 빠졌고, 특별한 인연이 깊은 이곳 안동에서도 깊은 애도의 분위기가 물결을 이루고 있다.

 

여왕이 방문했던 안동 하회마을에는 서애 류성룡 선생의 종택 충효당앞에 엘리자베스 2세 영국여왕 추도 단상이 설치된다. 서거 이후 열흘간 시민 등 방문객들이 애도하고 조문할 수 있도록 운영된다.

 

 엘리자베스 2세 영국여왕 안동방문 / 안동시 제공

 

엘리자베스 여왕이 하회마을 찾았을 당시, 맨발로 충효당 마루를 오르는 모습, 73세 생일상을 받는 장면, 봉정사에서 돌탑에 돌을 얹는 사진 등 20여 점도 전시해 여왕을 기리고 추모한다.

 

19994월 엘리자베스 2세 영국 여왕은 부군인 필립공과 함께 고() 김대중 전 대통령 내외의 초청으로 34일간 한국을 국빈 방문했다. “가장 한국적이고 자연스러운 모습을 보고 싶다는 엘리자베스 여왕의 뜻에 따라 한국 전통문화의 정수인 안동 하회마을을 찾아 73세 생일상을 받으며 안동과 인연을 맺었고 이는 한·영 외교사에 중요한 연결고리가 됐다.

 

1883년 두 나라가 한·영 우호통상항해조약을 맺고 수교한 이래 영국 국가원수로서는 첫 방한이었기 때문이다. 영국 최고위 귀빈으로 세기의 진객이 한국을 방문하며 온 국민과 세계인의 관심을 받았고, 한국 속의 한국으로 꼽히는 안동이 전 세계에 알려지는 극적인 계기가 됐다.

 

방한 사흘째이자 73세 생일인 421일 하회마을을 방문할 당시 주요 내빈을 비롯해 시민 1만여 명의 인파가 여왕을 열렬히 반겼다.

 

이날 여왕은 담연재에서 안동소주 명인 조옥화(2020년 별세) 여사가 마련한 성대한 생일상을 대접받았다. 생일상에는 궁중에서 임금에게만 올리던 문어오림과 매화나무로 만든 꽃나무 떡, 과일, 국수, 편육, , 탕 등 47가지의 한국 전통음식이 올랐다. 또한, 김치, 고추장 담그기, 농부가 소를 끌고 쟁기로 밭을 가는 모습 등을 지켜보고 하회별신굿탈놀이도 관람했다.

 

당시 여왕이 충효당에서 신발을 벗고 마루에 오른 일화는 상당한 화제가 되기도 했다. 좀처럼 맨발을 노출하는 일이 없는 여왕이 신발을 벗는 순간 외신 기자들이 플래시 세례를 터뜨리며 소탈한 여왕의 품격이 여과 없이 국제전파를 탔다. 이날을 기념해 여왕은 충효당 마당에 구상나무도 심었다.

 

 봉정사 방문 / 안동시 제공

 

또한, 여왕은 안동농산물도매시장에서 안동사과 선별작업과 경매하는 장면을 관람하고, 봉정사로 이동해 현존 최고(最古)의 목조건물인 극락전 앞 돌탑에 돌멩이 하나를 올려놓고 돌탑을 쌓았으니 복을 많이 받겠다며 환한 웃음을 지었다. 당시 봉정사 주지스님인 문인 스님은 일념만년거라는 글의 족자를 선물했다. 여왕은 방명록에 조용한 산사 봉정사에서 한국의 봄을 맞다라는 글귀를 남기고 안동을 떠났다.

 

여왕이 다녀간 이후 하회마을은 매년 1백만 명 이상의 관광객이 방문하며 2010년에는 유네스코 세계유산으로 지정됐다. 이후 유교책판, 봉정사, 도산·병산서원이 유네스코 기록유산과 문화유산으로 등재되는 데에 중요한 시발점이 됐다.

 

안동에서는 여왕의 발자취를 기억하고자 200910주년 기념행사를 진행하고, 2019년에는 영국 왕실 가족인 앤드루 왕자를 초청해 20주년 행사도 개최했다. 당시 앤드루 왕자가 낭독한 엘리자베스 2세여왕의 메시지에서 특히 하회마을에 와서 73세 생일상을 받은 것을 저는 정말 깊이 기억하고 있다. 앞으로도 하회마을 주민들과 안동시, 경상북도 여러분들에게 좋은 일만 있기를 진심으로 바라겠다고 전했다. 이를 통해 영국 여왕의 애틋한 안동 사랑을 엿볼 수 있다.

 

시는 영국과 우호관계 증진을 위해 여왕의 발자취를 따라 하회마을, 농산물도매시장, 봉정사로 이어지는 길을 로열웨이(Royalway)’라는 이름으로 명명하고, 로열웨이 복합쉼터사업의 하나로 서안동IC 인근에 영국의 국화인 장미를 주제로 한 장미공원(8,759)을 올 10월경 준공할 예정이다.

 

 하회마을 방문 / 안동시 제공

 

권기창 시장은 주한영국대사관에 설치될 엘리자베스 2세 영국 여왕 분향소에 방문해 조문할 예정이다권기창 안동시장은 여왕께서는 살아 움직이는 현대사로 영국 연방의 상징이셨고, 소프트파워로 세계인의 사랑과 존경을 받으셨다라며 엘리자베스 2세 여왕의 서거를 깊이 애도하며 안동과의 소중한 인연을 시민들과 함께 영원히 기억하겠다라고 맺었다.

 

강화방송

이 기사 좋아요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