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강화군, 창후항 뉴딜사업 ‘순항’

오는 12월 준공예정, 기반시설 확충 및 어촌 경제 활성화 총력

강화방송 | 기사입력 2022/09/16 [11:41]

강화군, 창후항 뉴딜사업 ‘순항’

오는 12월 준공예정, 기반시설 확충 및 어촌 경제 활성화 총력

강화방송 | 입력 : 2022/09/16 [11:41]

 

강화군(군수 유천호)창후항어촌뉴딜300 사업 공정률 60%를 달성하며 순항하고 있다고 밝혔다.

  

 황산도항 창후항 어촌뉴딜 사업현장 / 강화군 제공

  

어촌뉴딜 300사업은 어촌·어항 현대화를 통해 해양관광 활성화와 어촌 주민의 삶의 질을 높이는 지역밀착형 생활 SOC사업이다.

 

 황산도항 창후항 어촌뉴딜 조감도 / 강화군 제공

  

창후항어촌뉴딜사업은 사업비 94억 원을 들여 오는 12월 준공을 목표로 공사에 속도를 내고 있다. 창후항에는 물양장 확장(A=1,675.17) 부잔교 설치(L=130m) 공동창고 및 복합센터(A=893.15) 포구 광장 등이 조성 중에 있으며, 주민들의 역량 강화사업도 병행 추진하고 있다.

 

한편, 어촌뉴딜 300사업으로 황산도항에 사업비 71억 원, ‘초지항에 사업비 72억 원, ‘외포권역(외포항황청항)’에 사업비 116억 원을 투입해 어민센터, 생태광장, 주민 쉼터 조성 및 경관 개선 등 정주여건을 개선하고 역사관광 콘텐츠가 어우러진 매력적인 어항으로 되고 있다.

 

 황산도항 창후항 어촌뉴딜 조감도 / 강화군 제공

 

유천호 군수는 어촌뉴딜 사업으로 정주여건을 개선하고 주변 관광지와 연계해 많은 방문객들로 붐비게 할 것이라며 어촌뉴딜사업을 속도감 있게 추진해 어촌을 혁신적으로 성장시키겠다고 말했다.

 

강화방송

이 기사 좋아요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