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민․관 협력으로 ‘갯끈풀’ 제거 총력을 다해

박정선 기자 speed5084@hanmail.net | 기사입력 2022/06/16 [14:05]

민․관 협력으로 ‘갯끈풀’ 제거 총력을 다해

박정선 기자 speed5084@hanmail.net | 입력 : 2022/06/16 [14:05]

 

유해 해양생물 갯끈풀제거에 강화군(군수 유천호)은 팔을 걷어 붙였다.

 

강화군 제공

 

군은 해양수산부, 인천시, 해양환경공단과 공조체계를 구축해 갯끈풀의 침입 초기단계부터 지상부 줄기와 지하부 뿌리를 제거하고, 갯벌을 뒤집는 방법으로 갯끈풀을 완전히 퇴치할 계획이라고 16일 밝혔다.

 

이날 군 해양수산과, 인천시, 해양환경공단 관계자가 참석한 가운데 화도면 동악해변에서 갯끈풀 제거 및 관리사업주민설명회를 개최했다. 갯끈풀 수매사업을 비롯해 갯끈풀 식별 및 신고 방법 등을 설명해 주민의 사업 참여에 대한 관심도를 높였다.

 

갯끈풀 수매사업은 갯끈풀 제거작업에 지역 주민들이 함께 참여하는 사업으로 뿌리뽑기 방식을 통해 갯끈풀 제거 효과를 높이고 새로운 소득을 창출할 수 있다.

 

한편, 갯끈풀은 해양수산부에서 지정한 유해해양생물이자 환경부에서 지정한 생태계교란생물로 갯벌의 육지화를 초래하고, 조개류와 게 및 토종 염생 식물의 서식지를 파괴하는 생태 교란 식물이다. 지난 2008년 강화군 남단 갯벌에서 처음 발견된 후 빠르게 확산하고 있다.

 

군 관계자는 생물다양성의 보고(寶庫)이자 천연기념물(419)인 강화갯벌에 유해종인 갯끈풀이 더 이상 확산되지 않도록 지역주민과 함께 공조하여 관리 노력을 이어가겠다고 말했다.

 

박정선 기자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