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강화군, 인구감소 문제 심각, 지방소멸 위기 극복 ‘인구활력정책 수립’

강화방송 | 기사입력 2021/12/16 [20:33]

강화군, 인구감소 문제 심각, 지방소멸 위기 극복 ‘인구활력정책 수립’

강화방송 | 입력 : 2021/12/16 [20:33]

 

강화군이 저출산, 고령화와 인구유출로 지방소멸 위기를 극복하기 위한 인구활력정책 수립에 나섰다.

 

 사진=지난 4월 강화 남부키즈카페

  

지난 11월 말 기준 강화군 인구는 69,502명으로 이중 65세 이상은 23,698명으로 전체 인구의 33%를 차지하는 초고령 사회이며, 사망 82명에 비해 출생은 27명에 불과해 지역의 인구감소 문제가 심각하다.

 

이에 군은 인구활력 기본계획수립을 위한 용역에 나서 정부정책 분석 및 정책방향 도출, 저출산·고령화 대응 정책방향 설정, 단기·중장기 인구활력사업 발굴 등을 발굴에 총력을 방침이다.

 

이번 연구 결과를 바탕으로 수립되는 기본계획에는 결혼부터 첫째, 둘째로 이어지는 연속적인 지원 정책, 일자리 창출, 청년인구 유입, 생활인구 확대 방안, 유동인구 증가를 통한 지역경제 활성화 사업, 인접 자치단체와 공생할 수 있는 연계 사업 등 저출산·고령화에 따른 분야별 인구증가 대책이 수립된다. 또한, 전문가가 참여하는 과업수행 보고회를 수시로 개최해 용역 전반에 지역의 특성을 반영한 실질적이고 실효성있는 정책을 만들 계획이다.

 

특히, 군은 지난 10월 중앙정부가 강화군을 포함한 전국 89개 기초자치단체를 인구감소지역으로 지정한 이후 후속 조치로 내놓은 인구감소 대응사업에 연구 결과를 긴밀하게 연계해 지역소멸대응기금과 국고보조금을 최대한 확보할 계획이다.

 

군 관계자는 인구감소 위기를 기회로 활용해 실질적인 인구증가 대책을 마련해 지역에 일자리가 넘처나고, 인구 활력이 넘처나도록 실효성 있는 정책 수립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강화방송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