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제53회 전국소년체육대회 성황리 막을 내려

강화방송 편집부 | 기사입력 2024/05/29 [12:20]

제53회 전국소년체육대회 성황리 막을 내려

강화방송 편집부 | 입력 : 2024/05/29 [12:20]

 

인천광역시교육청(교육감 도성훈)은 지난 25일부터 28일까지 전라남도 일원에서 열린 제53회 전국소년체육대회에 육상을 비롯한 34개 종목에 학생 선수 763명이 참가해 총 103개(금메달 17개, 은메달: 36개, 동메달 50개)의 메달을 획득했다고 29일 밝혔다.

 

도성훈 교육감과 인천시교육청 관계자들이 27일 무안종합스포츠파크에서 열린 제53회 전국소년체전 핸드볼 경기에서 동메달을 획득한 부평남초등학교 학생 선수들과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인천시교육청 제공

 

인천시 선수단은 지난해에 비해 금메달 획득 수가 감소했지만, 전체 메달 획득 목표로 삼았던 100개를 초과 달성하는 좋은 성과를 거뒀다. 이번 대회에서는 특히 남자중학교 역도 부문에서 제물포 중학교 송유천 선수가 55kg급 인상, 용상, 합계 3관왕을 차지하고 계산여자중학교 강윤채 선수가 여자중등부 자전거 200m 기록경기, 단체스프린트 부문에서 2관왕을 차지했다. 용현여자중학교 한예슬 선수가 카누k1, k4 부문에서 2관왕에 입상하는 등 선전을 펼쳤다.

 

인천시교육청 관계자는 “올해는 다관왕 메달 획득자 수가 다소 줄었지만, 특정 종목에 편중되지 않고 전 종목에 걸쳐 고르게 메달을 획득했다는 점과 근대 3종, 에어로빅을 제외한 34개 종목에 참가 선수를 배출했다는 점에 큰 의미가 있다”고 설명했다.

 

“다만, 육상, 수영 부문의 계속된 약세와 기대했던 레슬링과 골프 등에서의 부진이 다소 아쉬운 부분”이라며 “이번 대회를 통해서 나타난 취약종목에 대해서는 경쟁력 회복을 위해 협회, 지도자 등과 간담회를 갖고 현장에 맞는 활성화 방안을 모색하고 추진하겠다”고 덧붙였다.

 

도성훈 교육감은 제53회 전국소년체육대회가 열린 4일간 전라남도 일원에서 인천 학생선수단의 경기 장소를 직접 찾아 격려했다. 도 교육감은 “학생 선수 모두가 안전하게 대회를 마칠 수 있도록 물심양면으로 함께 힘을 모아 주신 인천시체육회를 비롯한 모든 관계자에게 감사드린다”며 “앞으로도 학생 선수들이 인천 체육 인재로 성장해 나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인천시교육청 #인천시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